::: 마크의 추억이 머무는 곳 ::: - http://www.mark66.co.kr -
    아 이 디    
    비밀번호
 

   
  
Mark Gallery   |   Guest Gallery   |   Family Gallery   |   Free Gallery   |   FreeBoard   |    ReMark   |   Link   
   

제목: 꼴찌..
이름: 노건석


등록일: 2011-01-07 17:01
조회수: 1954 / 추천수: 371




내 고향은 지금도 비교적 가난한 곳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가정형편도 안되고

머리도 안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을 보냈다.

대구중학을 다녔는데 공부가 하기 싫었다.

1학년 8반, 석차는 68/68, 꼴찌를 했다.

부끄러운 성적표를 가지고 고향에 가는 어린 마음에도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당신이 교육을 받지 못한 한을 자식을 통해 풀고자 했는데,

꼴찌라니...

끼니를 제대로 잇지 못하는 소작농을 하면서도

아들을 중학교에 보낼 생각을 한 아버지를 떠올리면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를

1/68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았으므로

내가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한 아들이 집으로 왔으니

친지들이 몰려와 "찬석이는 공부를 잘 했더냐"고 물었다.

아버지는,

"앞으로 봐야제.. 이번에는 어쩌다 1등을 했는가 배.."했다.

"명순(아버지)이는 자식 하나는 잘 뒀어.

1등을 했으면 책거리를 해야제" 했다.

당시 우리집은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살림이었다.

이튿날 강에서 멱을 감고 돌아오니,

아버지는 한 마리뿐인 돼지를 잡아

동네 사람들을 모아 놓고 잔치를 하고 있었다.

그 돼지는 우리집 재산목록 1호였다.

기가 막힌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아부지..." 하고 불렀지만 다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달려 나갔다.

그 뒤로 나를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겁이 난 나는

강으로 가 죽어버리고 싶은 마음에

물속에서 숨을 안 쉬고 버티기도 했고,

주먹으로 내 머리를 내리치기도 했다.

충격적인 그 사건 이후 나는 달라졌다.

항상 그 일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17년 후 나는 대학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나의 아들이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러니까 내 나이 45세가 되던 어느 날,

부모님 앞에 33년 전의 일을 사과하기 위해

"어무이..,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 요..." 하고

말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옆에서 담배를 피우시던 아버지께서

" 알고 있었다. 그만 해라.

민우(손자)가 듣는다." 고 하셨다.

자식의 위조한 성적을 알고도,

재산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잔치를 하신 부모님 마음을,

박사이고 교수이고 대학 총장인 나는,

아직도 감히 알 수가 없다.


- 전 경북대 총장 박찬석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03
 노건석
 5분 ♬ 2011-10-28 257 1723
202
 노건석
 스텐포드 대학 졸업식 연설문(스티브 잡스) 2011-10-21 246 1630
201
 노건석
 스윙 2011-10-19 265 1661
200
 노건석
 타이거스윙 2011-10-14 286 1683
199
 노건석
 어느부부의 진실한 사랑이야기 ♬ 2011-10-01 252 1802
198
 노건석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2011-09-28 270 1689
197
 노건석
 빌 게이츠의 명언10가지 2011-09-16 277 1770
196
 노건석
 ♣ 바라기와 버리기 ♣ 2011-09-14 272 1754
195
 노건석
 향수 2011-09-07 305 1686
194
 노건석
비밀글입니다 S/N 2011-09-07 0 1
193
 노건석
 ♡º˚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이 당신이랍니다.˚º♡ ♬ 2011-09-03 261 1697
192
 노건석
 코스모스 2011-08-14 268 1742
191
 노건석
 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 2011-08-12 291 1860
190
 노건석
 스코어 카드 2011-05-06 319 1931
189
 노건석
 만남의 의미 ♬ 2011-02-01 353 2137
188
 노건석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 2011-01-21 348 2056
187
 노건석
 - 마음이 예뻐지는 인생차 - 2011-01-21 387 2129
186
 노건석
 재미있는 연구 2011-01-12 346 2114
 노건석
 꼴찌.. 2011-01-07 371 1954
184
 노건석
 기숙사 입소 2011-01-05 401 200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 

본 홈페이지에 등록된 모든이미지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니, 불법사용 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06. Mark66.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imark@hanmi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