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크의 추억이 머무는 곳 ::: - http://www.mark66.co.kr -
    아 이 디    
    비밀번호
 

   
  
Mark Gallery   |   Guest Gallery   |   Family Gallery   |   Free Gallery   |   FreeBoard   |    ReMark   |   Link   
   

제목: 한쪽 눈이 없는 어머니
이름: 노건석


등록일: 2012-11-02 09:26
조회수: 2840 / 추천수: 361


한쪽 눈이 없는 어머니

우리 어머니는 한쪽 눈이 없다,,
나는 그런 어머니가 싫었다,,
다른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되기 때문에,,
우리 어머니는 시장에서 조그만 노점상을 하셨다,,
나는 그런 어머니의 모습이 정말 창피했다,,
내가 초등학교 시절 어느 운동회 날이였다,,
그날 어머니가 학교에 오셨다,,
나는 창피해서 몸둘바를 몰라 학교를 뛰쳐 나왔다,,
다음날 학교에 갔을때 친구들이
"얘네엄마는 한쪽눈이 없는 병신이래요~"하며 놀렸다,,
나는 놀림거리가 되던 엄마가 차라리 세상에서 사라져 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엄마는 왜 한쪽눈이 없어? 창피해죽겠어,,"

하지만 어머니는 아무말도 안하셨다,,
어머니께 미안하긴 했지만 하고싶은 말을 내뱉고 나니 속이 후련해졌다,,
엄마는 나를 혼내지 않으셨다,,
그래서 그다지 마음쓰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그날밤, 잠에서 깨어나 물을 마시러 부엌에 갔더니
어머니께서 울고 계셨다,,
하지만 한쪽눈으로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의 모습이 정말 싫었다,,

나는 열악하고 부끄러운 내 환경이 싫어 악착같이 공부하였다,,
그리고 다음에 커서 꼭 성공할꺼라 다짐했다,,
그 후 나는 서울대에 합격을 했다,,
세월이 흘러, 나는 결혼을 하고 집도 생기고 아내도 생겼다,,
나와 아내 그리고 아이는 단란하고 정말 행복했다,,
그래서 어머니의 존재를 잃어버리고 있었다,,
어느날 모르는 아줌마가 우리집 초인종을 눌렀다,,
"누구세요?"
한쪽눈이 없는 채로 흉하게 서있는 어머니였다,,
나는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거짓말을 했었다,,
그래서 순간 모르는 사람이라고 외면해었다,,
그때 아이가 무섭다며 울음을 터뜨리고
나는 누가 남의 집에 와서 애를 울리냐고 오히려 화를 냈다,,
얼마 후 나는 출장간다는 핑계로 동창회에 가려고 고향에 내려갔다,,
그리고 동창회가 끝난 후 어머니 집에 몰래 들렸다,,
그런데 어머니가 쓰러져 계셨다,,
쓰러져 있는 어머니의 모습에도 나는 눈물 한방울 나지 않았다,,
그런데 어머니의 손에는 꼬깃꼬깃한 종이가 들려있었다,,
그건 나에게 주려던 편지였다,,
.
.
.
.
사랑하는 내 아들 보아라

엄마는 이제 살만큼 산 것 같구나

그리고 이제 다시는 서울 가지 않을께

그러니 니가 가끔씩 찾아와 주면 안되겠니?

엄마는 니가 너무 보고 싶구나

엄마는 동창회 때문에

니가 올지도 모른다는 소리를 듣고 너무 기뻤단다

하지만 학교에 찾아가지 않기로 했어

너를 생각해서

그리고 한쪽눈이 없어서 정말로 너에겐 미안한 마음뿐이다

어렸을때 니가 교통사고가 나서 한쪽눈을 잃었단다

나는 너를 그냥 볼수가 없었어

그래서 내 눈을 주었단다

그눈으로 엄마대신 세상을

하나 더 봐주는 니가 너무 기특 했단다

난 너를 한번도 미워한적이 없단다

니가 나에게 가끔씩 짜증낸던건

날 사랑해서 그런거라 엄마는 생각했단다

아들아 내 아들아 애미가

먼저 갔다고 울면 안된다

울면 안된다

사랑한다 내 아들


갑자기 알수없는게 내 마은 한쪽을 조여왔다
어머니가 주신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사랑하는 내 어머니 사랑한다는말 한번도 못해드리고
좋은음식 못사드리고 좋은옷 입혀드리지도 못했는데
어머니께선 날,,,

죄송합니다,,
이제야 모든사실을 안 이 못난놈
어머니 용서해 주세요,,
어머니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지금껏 한번도 들려 드리지 못한말,,

어머니,, 사랑합니다,,


---펀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88
 노건석
 좋은글 2015-06-16 244 2491
87
 노건석
 중년이 되면 지켜야 할 행복 십계명 2013-02-20 355 3196
86
 노건석
 내가 살아보니까 2013-01-30 319 3433
85
 노건석
 인연 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2012-12-26 355 2850
 노건석
 한쪽 눈이 없는 어머니 2012-11-02 361 2840
83
 노건석
 뭐가 그리 급한가? 2012-10-24 353 2868
82
 노건석
 가을의 의미 2012-09-27 354 2999
81
 노건석
 축의금 만삼천원 2012-07-20 349 2804
80
 노건석
 늑대 같은 남자 2012-07-05 357 2847
79
 노건석
 너를 기다리는 동안 2012-05-17 315 1876
78
 노건석
 남자라는 이유로 2012-05-11 324 1772
77
 노건석
 틀을 깨고 생각하기 2012-04-19 318 1857
76
 노건석
 사랑이란 여울목에서 2012-02-29 333 1784
75
 노건석
 나폴레옹과 사과 ♬ 2012-02-20 333 1810
74
 노건석
 *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약속 * 2012-02-17 320 1811
73
 노건석
 ...여자의 행복!!!... 2012-02-08 326 1771
72
 노건석
 좋은 지도자란??? 2012-02-01 325 1797
71
 노건석
 진정한 프로는 뺄셈을 우선으로 한다. 2012-01-05 346 1917
70
 노건석
 나의 삶은 모두 다 아름다운 시간이다 2012-01-04 342 1788
69
 노건석
 아니벌써 2011-12-03 385 202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 

본 홈페이지에 등록된 모든이미지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니, 불법사용 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06. Mark66.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imark@hanmir.com